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尹 들어올 수 있는 정당 만든다"···김종인·금태섭 오늘 회동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울 모처에서 만난다. 창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문제 등 4·7 재보궐선거 이후 정치권의 재편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금 전 의원은 지난 12일 "정당을 만드는 것이 정치적 소명"이라며 신당 창당의 의지를 보였다. 또 "윤 전 총장의 마음을 알 수 없지만 정치할 생각이 있다면 들어올 수 있는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오종택 기자

김 전 위원장 역시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제3지대에서 협력을 도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대선 주자 지지도 1, 2위를 다투고 있는 윤 전 총장과 연결된다면 금 전 의원이 추진하는 신당은 야권 정치 지형을 흔들 수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