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바이든, 내달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한·미 정상회담이 5월 후반기에 열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5월 후반기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며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굳건한 한·미 동맹의 지속적 발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해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어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와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 동맹과 양국 국민 간 우정에 대해 양국이 부여하는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다만 정상회담의 정확한 시기와 일정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청와대 “5월 후반기 방미”

한편 이달 하순 미국 개최가 추진돼왔던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의가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작업이 늦어지면서 연기됐다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