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중진 6명, 강성 당원 향해 “당 발전 저해” 정면비판

“자기 생각과 조금이라도 다른 의견에 대해 불문곡직하고 적대시하는 것도 당의 발전을 저해하는 행위입니다.”
 

당원 “초선 쓰레기 성명” 공격 관련
“전체 당원 명의 사칭, 조치 있어야
민심과 멀어진 당, 제동 못걸어 반성”

더불어민주당 중진 의원 6명이 15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강성 당원을 정면 비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낸 입장문에서 이렇게 밝힌 뒤 최근 온라인에 게재된 ‘권리당원 일동’ 명의 성명서를 언급하며 “이는 전체 권리당원 명의를 사칭하여 당헌·당규 및 실정법에도 저촉될 수 있는 행위로서 상응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입장문에는 5선 변재일·이상민·안민석, 4선 노웅래·안규백·정성호 의원 등 당내 비주류로 분류되는 중진 6명이 이름을 올렸다. ‘문파’라 불리는 강성 당원의 행태에 대해 민주당 의원이 집단적·공개적으로 비판에 나선 건 사실상 처음이다. 앞서 지난 12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 등에는 재·보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사태’를 언급한 2030 초선 의원 5인을 향해 “왜곡과 오류로 점철된 쓰레기 성명서를 내며 배은망덕한 행태를 보였다”고 공격하는 내용의 성명서가 ‘민주당 권리당원 일동’ 명의로 올라왔다.
 
이날 입장문 작성을 주도한 이상민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표현의 자유는 당연히 보장해야 하지만, 문자 폭탄 등 일부 당원의 과도한 행위에 대해서는 당의 중진이 제동을 걸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성명에 이름을 올린 또 다른 의원도 “권리당원이 의견을 표할 수 있지만, 전체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일동’이라고 쓴 것은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것”이라며 “과거 유사한 일로 당이 분열한 적이 있어 재발하지 않도록 선을 그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들 중진은 입장문에서 “초선 의원들이 선거 참패에 대한 반성 차원에서 제기한 의견을 있는 그대로 경청하고, 타당한 내용이면 당의 정책 기조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며 “생각이 다르다고 몰아세운다면 자유롭고 건강한 토론을 통한 집단지성의 발휘를 막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4·7 재·보선 참패에 대해 “중진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민심과 동떨어져 가는 것에 제대로 브레이크 걸지 못한 잘못을 뼈저리게 반성한다”며 “돌 맞을 일이 있다면 저희 중진 의원들이 더 큰 책임으로 대신 맞겠다”고 했다. 패배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문제 관련해서 “민심을 적극 수렴해서 서민과 중산층의 내 집 마련의 꿈, 조세 부담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수현 기자 nam.sooh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