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상 최대 다단계 금융사기 메이도프 사망

버나드 메이도프

버나드 메이도프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다단계 금융사기 사건을 저지른 버나드 메이도프(사진)가 교도소에서 82세로 최후를 맞았다.
 

징역 150년 받고 12년간 감옥생활
피해자 3만7000명, 피해액 72조

AP통신은 14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연방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메이도프가 숨졌다고 보도했다.
 
나스닥 증권거래소 위원장을 지낸 메이도프는 1970년대 초부터 2008년 말까지 세계 136개국에서 3만7000여명을 상대로 사기극을 벌였다.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신규 투자금을 유치해 기존 투자자의 수익금을 지급하는 수법이었다.
 
사건 피해액은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인 650억 달러(약 72조5000억원).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를 비롯해 배우 케빈 베이컨, 메이저리그의 전설적 투수 샌디 쿠팩스, 노벨평화상 수상자 엘리 위젤 등 유명 인사들도 피해를 입었다.
 
1938년 뉴욕시 퀸스의 평범한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난 메이도프는 인명 구조원, 스프링클러 설치기사 등으로 일했다. 22살에 월스트리트에 자신의 이름을 따 ‘버나드 메이도프 투자증권’이라는 회사를 세웠다. 그는 경제가 어려울 때도 두 자릿수대 수익률을 보장하면서 투자자의 신뢰를 높였지만 모두 거짓이었다.
 
사기극의 실체는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투자금 반환 요구가 빗발치면서 드러났다. 상환이 불가능했던 메이도프는 가족에게 자신의 투자자문업이 “모두 거짓말”이라고 털어놨고, 두 아들은 당국에 이를 알렸다. 그는 2009년 징역 150년 형을 선고받았다.
 
메이도프는 지난해 만성질환을 이유로 석방을 요청했지만 법원은 피해자들이 여전히 힘들게 지내고 있는 점 등을 들어 기각했다.  
 
김선미·고석현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