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러시아 개인단체 제재·외교관 10명 추방…해킹·선거개입 혐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단체 32곳과 개인을 제재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고 CNN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러시아를 상대로 한 첫 제재다. 
 
CNN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유해한 해외 활동을 저지하고 대응하겠다는 행정부의 결의를 보여주기 위해 강력한 새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워싱턴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서 정보 당국자 등 10명을 추방하는 내용도 담겼다.  
 
제재 대상에 오른 개인과 단체들은 미 연방기관 사이버 해킹 사건인 '솔라윈즈 공격'과 선거 개입 등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다. 
 
뉴욕타임스는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 제재와 관련해 유럽 동맹국들과도 조율하고 있으며, 미국의 금융기관이 루블화 표기 러시아 국채를 판매하는 것을 6월 14일부터 금지하라고 재무부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14개 미국 은행은 2019년부터 비루블화 표시 국채 발행 참가가 금지돼왔는데 이번에 이를 확대한 것이다.  
 
앞서 CNN은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추방 대상에 오른 러시아 외교관들은 워싱턴과 뉴욕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출국까지 30일 정도 남았다"고 보도했다. 또 당초 국무부가 제안한 제재보다 백악관이 더 확대된 제재를 원해 이번 발표가 늦어졌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지난해 12월 미국 연방정부와 기업들은 대규모 해킹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커들은 네트워크 관리업체 '솔라윈즈'를 해킹해 정보기관의 보안망을 뚫는 방식으로 지난해 여름부터 광범위한 사이버 공격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선거 개입 및 사이버 공격과 러시아 야권 정치인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신경 가스 공격 등도 러시아 정부가 배후에 있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집권 초부터 이를 '무모하고 적대적인 행동'이라고 평가하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백악관은 지난 13일에도 바이든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 소식을 전하며 "바이든 대통령이 사이버 침입과 선거 개입과 같은 러시아의 행동에 대응해 국가이익을 방어하기 위해 확고하게 행동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미국이 제기한 혐의를 부인해왔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