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뷰캐넌, 9이닝 11K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

 
완봉승을 거둔 뒤 포수 강민호와 포옹하며 기뻐하는 뷰캐넌 [연합뉴스]

완봉승을 거둔 뒤 포수 강민호와 포옹하며 기뻐하는 뷰캐넌 [연합뉴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32)이 KBO리그 데뷔 후 첫 완봉승을 달성했다.  
 
뷰캐넌은 15일 대구 한화 이글스전에서 9이닝 동안 안타 2개와 볼넷 1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호투해 삼성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2승(1패)째를 개인 첫 완봉승이자 통산 2호 완투승으로 장식했다. 삼진 11개를 잡아 개인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도 다시 썼다.  
 
지난해 삼성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뷰캐넌은 7월 1일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전에서 9이닝 1실점으로 잘 던져 첫 완투승을 신고했다. 올 시즌엔 개막 세 번째 경기만에 실점 없이 9이닝을 홀로 책임져 전 구단 1호 완봉승의 주인공이 됐다. 
 
뷰캐넌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4타자 연속 탈삼진으로 기세를 올렸다. 5회 역시 아웃 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잡았다. 6회와 7회 주자를 내보냈지만, 정진호와 라이언 힐리를 각각 병살타로 유도해 손쉽게 실점을 막았다. 
 
경기 내내 압도적이었다. 단 한 명의 주자도 2루를 밟지 못했고, 3회를 제외한 8이닝을 세 타자씩만 상대했다. '괴력'에 가까운 투구였다.  
 
뷰캐넌은 9회 마지막 타자 정은원을 1루수 직선타로 잡아내면서 공 108개로 완봉승을 완성했다. 홈 팬들의 환호 속에 포수 강민호와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SSG는 인천 홈 경기에서 NC 다이노스에 9-3으로 역전승했다. 3연패 탈출. 제이미 로맥과 오태곤의 홈런을 포함해 장단 13안타로 NC 마운드를 공격했다. 두 번째 투수 오원석이 4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NC는 연승 행진을 '5'에서 멈췄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