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와 유재석의 차이점 다섯" 김어준 고액 출연료 비꼰 김근식

국민의힘 김근식 비전전략실장. 중앙포토

국민의힘 김근식 비전전략실장. 중앙포토

방송인 김어준 씨의 출연료 논란과 관련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15일 “유명 연예인처럼 본인 능력대로 고액출연료 받는 게 문제되지 않는다는 건 문제의 본말을 흐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어준씨가 고액 출연료로 시끄럽지만 유명 연예인처럼 본인 능력대로 고액출연료 받는 게 문제 되지 않는다는 분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어준씨와 유재석씨 차이점을 한번 비교해봤다"며 유재석과 비교해 5가지 다른 점을 나열했다.
 
김 실장은 “① 유재석 씨는 국민 MC이고 김어준은 친문 뉴스진행자다. 유재석 씨는 미풍양속을 해치지 않고 웃음과 재미를 주면 되지만 김어준은 방송의 공정성을 지키고 뉴스전달에 정치적 편향성을 보여서는 안된다”고 적었다.
 
이어 “② 유재석 씨는 정치적 발언을 일절 하지 않고, 김어준은 항상 정치편향적 발언과 정치적 주장을 한다. ③ 유재석 씨는 소속사를 통해 서면계약을 하고, 김어준은 구두계약으로 1인회사에 출연료가 입금된다 한다. ④ 유재석 씨는 시청률에 따른 광고협찬 수익에서 출연료가 책정되지만 김어준은 서울시민 세금으로 출연료가 지불된다. ⑤ 유재석 씨는 수염을 깎지만, 김어준은 수염을 기른다”고 나열했다.
 
그는 “개인의 정보공개 동의가 없어서 출연료를 밝힐 수 없다는데, 김제동의 거액 강연료가 비난받고 공개되어야 했던 것은 바로 국민세금으로 지출되는 것이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또 “공정을 지키라고 요구하면 독립을 해친다고 도리어 겁박하고, 독립을 주장하면서 간섭이나 관여는 싫지만, 세금지원은 꼭 챙겨야겠다는 심보는 도대체 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강성친문 입맞에 맞게 끼리끼리 모여 지지고 볶고 낄낄대면서 하고 싶은 이야기 맘껏 주장하고 싶으면, 국민세금 말고 유튜브에서 그 높다는 청취율 믿고 슈퍼챗 후원금 받아서 맘껏 떠드시라. 아무도 안말린다. 그게 정치편향 방송의 진정한 독립이다”고 일갈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한편 이날 TBS는 '김어준씨 출연료가 회당 200만원으로 연간 23억원을 받는다'라는 국민의당 측의 의혹제기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자료를 냈다.
 
TBS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2018년 1분기부터 3년 넘게 라디오 청취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TBS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라디오로 협찬, 광고를 통해 연간 70억원 가까운 수익을 내고 있다”며 “이는 TBS 라디오와 TV의 1년 제작비를 합한 것과 맞먹는 규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TBS의 재정자립도를 높이는 역할을 하는 점을 고려하면 ‘뉴스공장’ 제작비는 총 수익의 10%에도 못 미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