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광역단체장 5인 '공동전선' 구상…文부동산 비판 성명 낸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소속 광역지방자치단체장 5명이 곧 회동하고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성명을 내기로 했다. 4·7 서울·부산 재보궐선거 승리로 야권 광역단체장이 5명으로 늘어나면서 '공동전선'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오 시장, 박 시장을 비롯해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등 5인은 18일 첫 모임을 갖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성명을 통해 정부의 공시가격 상향 기조를 비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들은 공동주택 공시가격 재조사 및 공시가격 산정 권한을 지방자치단체로 넘겨달라는 요청을 성명에 담는다는 방침이다.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 본 아파트 단지와 정부청사. [프리랜서 김성태]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 본 아파트 단지와 정부청사. [프리랜서 김성태]

 
오 시장은 취임 직후부터 공시가격과 관련한 발언을 연이어 내놓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공시가격 관련 담당 부서인 서울시 재무국에 '시 차원 공시가격을 재조사' 여부와 '5개 시도지사가 공시가격 관련해 성명을 내기로 한 만큼 관련 아이디어를 수렴하라'는 등의 지시를 내렸다.
 
지난 13일에도 오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에 따라 급격히 증가하는 국민들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선 관련 법령의 개정과 국토교통부의 제도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도 지난 5일 "국민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투명하고 명확한 산정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야권 단체장 5인의 첫 회동에는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