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부건설 컨소시엄, 한진중공업 인수…주식매매계약 체결

동부건설 사옥. 동부건설

동부건설 사옥. 동부건설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15일 한진중공업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동부건설과 에코프라임마린기업재무안정사모투자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이날 국내 8개 은행으로 구성된 채권단(주주협의회)과 필리핀 BDO은행으로부터 한진중공업 발행 주식의 66.85%(5567만2천910주)를 사들이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이 마무리되면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한진중공업의 최대주주로 등극하게 된다.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동부건설의 부채비율은 업계 평균보다 현저히 낮고 재무적 투자자도 존재하기에 자금 조달에 따른 부담은 크지 않다"며 “두 기업의 가치가 동반상승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 동부건설은 한진중공업의 조선 및 건설업 분야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동부건설과 같은 건설업을 영위하지만 각자 독자적인 사업 영역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부동산 공급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현시점에서 두 건설사가 함께 하면 그 시너지는 더욱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해상풍력이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는 가운데, 한진중공업의 해상 플랜트 기술은 동부건설의 사업 다각화 전략과 맞아떨어진다.
 
또한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최근 조선업 시황이 좋아짐에 따라 조선 부문의 정상화도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조선업계의 1분기 수주 실적은 2008년 이후 13년 만에 1분기 기준 최대 기록이다.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본격적인 기업 실사에 돌입한다. 기업결합 승인과 방위사업 등에 대한 주무관청 승인이 이뤄지면 잔금 지급 등의 인수합병 절차가 마무리된다. 
 
컨소시엄 측은 “동부건설은 법정관리 이후 5년 만에 기업 정상화를 이루는 등 성공적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며 “동부건설의 위기관리 및 경영 노하우를 통해 한진중공업의 경영 정상화도 조기에 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