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자민당 2인자 "올림픽 취소도 선택지에"…야당 "빨리 검토해야"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다가 논란이 거세지자 해명에 나섰다. 
 

니카이 간사장, 올림픽 99일 앞두고 언급
파문 커지자 "꼭 성공시키고 싶단 뜻" 해명
야당은 "이번 발언을 계기로 취소 검토해야"
고노 "무관중" 언급..결정은 5월로 미뤄져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이 지난해 9월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이 지난해 9월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니카이 간사장은 15일 녹화 방송된 일본 TBS CS 채널의 한 프로그램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더 확산할 경우 도쿄올림픽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그때 상황으로 판단해야 한다"며 "더는 도저히 무리라면 확 그만두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사회자가 "그런(취소란) 선택지도 있냐"고 재차 묻자 "당연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으로 감염이 퍼진다면, 무엇을 위한 올림픽인지 알 수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정치적으로 영향력이 큰 집권당 간부가 올림픽 취소를 언급하자 일본 언론들도 주목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올림픽 무조건 개최" 입장을 고수하며 취소를 언급하는 데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해왔기 때문이다. 지난 1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이 한 인터뷰에서 "여러 선택지가 있다"는 말로 취소 가능성을 말했다가 이후 "뜻이 잘못 전달됐다"며 급하게 수습한 바 있다. 
 

야당, "니카이 발언이 취소의 계기 될 듯" 

니카이 발언이 나오자 당장 야당이 "그렇다면 빨리 논의하자"며 압박하고 나섰다. 줄곧 올림픽 반대 의사를 밝혀온 공산당의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위원장은 15일 "자민당 간사장이 (취소도 가능하다는) 의사를 표한 이상, 한시라도 빨리 중단을 결정하고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아즈미 준(安住淳) 국회대책위원장도 "올림픽을 계속 추진할 것인가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될 시기에 왔다. 니카이 간사장의 발언이 그 계기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했다. 
 
파장이 커지자 니카이 간사장은 입장문을 발표해 "꼭 성공시키고 싶다는 생각에서 한 말"이라며 "무슨 일이 있어도 개최하는가라고 묻는다면 그렇지는 않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니카이 간사장의 이번 발언을 계기로 일본에서 올림픽 취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본격적으로 나올 수 있다. 올림픽 개최를 99일을 앞둔 시점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일본 오사카에서 성화 봉송 주자가 관객입장을 금지해 텅 빈 공원을 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 일본 오사카에서 성화 봉송 주자가 관객입장을 금지해 텅 빈 공원을 달리고 있다. [AP=연합뉴스]

고노는 '무관중 개최' 언급

15일 오사카부에서는 역대 최다인 120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내려진 상황에도 무서운 속도로 감염자가 늘고 있는 것이다. 도쿄도에서도 이날 729명이 확인돼 이날 전국 신규 감염자 수는 5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도쿄·오사카 등 6개 도시에 내려진 중점조치도 사이타마현, 치바현 등 4개 도시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이미 4차 유행이 시작됐다는 전문가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올림픽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긴급사태 선언에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대로 확산세가 지속되면 3차 긴급사태를 발령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한편, 고노 행정개혁담당상은 15일 TV아사히 프로그램에 출연해 도쿄올림픽이 무관중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아사히 신문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본래 관중 상한선을 4월 안에 결정하겠다고 밝혔으나, 결정이 5월 이후로 미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