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익 "문파가 문재인 죽일 것"…진중권 "왜 이래 무섭게"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일간스포츠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일간스포츠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15일 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자들을 비판하며 “당장 해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부 문재인 지지자 중에 온라인에서 집단으로 행동하는 이들이 있다”며 “스스로 문파라고 말하고 있지만 ‘사람이 먼저다’는 문재인 정신을 철저히 짓밟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들의 가장 큰 특징은 심한 욕설을 한다는 것”이라며 “태극기부대의 욕설보다 더 심하고 일베 수준의 반인륜적인 욕설도 한다. 뉴스 댓글이나 인터넷 게시판에서만 하는 것이 아니라 공격대상에게 직접 메시지나 메일을 보낸다는 것도 한 특징”이라고 했다.
 
이어 “이들의 존재는 문재인 대통령 선거 운동 기간에 드러났고, 그때 이미 ‘문파가 최종에는 문재인을 죽일 것이다’ 이런 말이 돌았다”며 “다수가 더불어민주당 당원인 것으로 아는데, 내버려두면 이들이 문재인은 물론 민주당도 죽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황씨는 “문파는 문재인 이름으로 욕설을 하는 집단으로, ‘양념’의 비판이나 비난 수준이 아니다”며 “아무리 정치판이 개싸움을 하는 데라고 해도 지켜야 하는 선이 있다. 그 선을 한참 넘었다. 당장에 해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씨의 글은 최근 조국 사태 등을 거론하며 자성의 목소리를 낸 민주당 초선의원들에게 강성 지지자들이 ‘문자폭탄’을 보내며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올라왔다.  
 
그간 친문 성향으로 분류됐던 황씨의 강한 비판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갑자기 왜 이래 무섭잖아”라고 반응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