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이 문제" 글에 댓글 수십개···서울시직원 게시판도 시끌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서울시청에서 국무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서울시청에서 국무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10년 만에 새로운 시장을 맞은 서울시의 직원용 내부게시판이 달아오르고 있다. 시정과 관련한 여러 주제를 두고 찬반 의견이 팽팽히 맞서며 갑론을박을 벌이는 모습이다. 
 
대표적 논쟁거리로 TBS 교통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편향성 논란이 떠올랐다. 15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13일 시 내부게시판에 이 방송 진행자 김어준씨가 정치적 발언을 하는 것이 문제라는 비판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편파적이고 정치적인 방송을 하는 것을 뭐라고 하는 게 아니다. 서울시민의 예산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에서 정치적 발언을 하는 게 문제”라고 주장했다. 
 
T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T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그 많은 청취자 다 편향?” vs “내용이 문제”

이 글에는 댓글 수십 개가 달려 찬반 논쟁이 벌어졌다. “몇 년째 라디오 청취율 압도적 1위인데 그 많은 청취자가 다 편향된 것이냐” “자신의 의견과 다르면 편향적인 것이냐”라는 반박 등이 대표적이다. 반면 청취율이 높은 것은 팬클럽과 버스·택시 고정 수요 때문이며, 청취율만 중요한 게 아니라 내용이 문제라는 취지의 재반박도 만만치 않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방송한 지 몇 년 됐는데 왜 이런 얘기가 지금 나오느냐는 댓글에는 “예전부터 나온 얘기다” “그동안 계속 말했지만, 선거 전까지는 들어줄 사람이 없었다” “지금은 말이 통하겠느냐” “오 시장이 교통방송만 하라고 하는 것 못 봤느냐” 같은 대댓글(댓글의 댓글)이 달렸다. “결국 지자체 예산이 투입된다는 게 문제의 본질”이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진 전날인 지난 6일에도 “TBS에 들어가는 예산은 눈먼 돈이냐. 서울시 홍보까지는 이해하지만, 그 이상은 오버다. 정치 편향적 사람들 정리하고 시정 소식과 교통상황, 음악을 선사할 진행자로 채우자”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도 찬성·반대 의견이 줄을 이었다. 
 
오세훈 시장이 12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다중이용시설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방향' 관련 코로나19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성룡 기자

오세훈 시장이 12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다중이용시설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방향' 관련 코로나19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김성룡 기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선거 전인 지난달 28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TBS 설립 목적이 있다. 교통·생활정보 제공이다”라며 “김어준씨가 계속 진행해도 좋다. 다만 교통정보를 제공하시라”고 말한 바 있다. 
 
김씨 퇴출에 대한 찬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에는 27만명 이상이 동의했다. 이후에도 김어준의 뉴스공장 퇴출 청원과 퇴출 주장은 언론 탄압이라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며 청원 게시판을 채우고 있다. 시민이 이용하는 서울시 자유게시판에도 김씨 퇴출을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서울시 중구 태평로1가 서울시청 전경. 장세정 기자

서울시 중구 태평로1가 서울시청 전경. 장세정 기자

박원순 전 시장 흔적 지우기 글도 잇따라

지난 14일에는 “2016년부터 TBS 방송을 진행해온 김씨가 회당 출연료 200만원을 받았을 것”이라는 주장이 야권에서 나와 또 한 번 논란이 일었다. TBS 측은 출연료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직원 내부게시판에는 TBS 편파방송 논란 외에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만든 서울 상징 브랜드 ‘I.SEOUL.U(아이.서울.유)’의 존폐, 남북협력추진단·민주주의위원회·숙의예산과 등 박 전 시장 재임 중 조직한 과의 폐지, 박 전 시장의 서울시장(葬) 추진 부서 조사 등에 관한 글도 올라왔다. 
 
15일에는 한 직원이 박 전 시장 재임 시절 분위기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작성자는 “‘박원순법’이 직원들의 숨통을 혹독하게 조여왔다. 피라미 같은 공무원에게 청렴결백을 외치면서 시민단체·사회적기업·교통방송 등에 대해 감사 한 번 제대로 한 적 있느냐”며 “새 시장은 썩은 물을 과감히 비우고 맑은 물을 채워달라”고 주장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