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이어 야당 초선도 "소상공인 소급보상, 월내 법 처리를"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왼쪽 세 번째) 등 초선의원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초선의원 간담회에서 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왼쪽 세 번째) 등 초선의원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초선의원 간담회에서 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초선의원이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해 손실보상을 소급 적용하자고 주장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이 소상공인 손실에 대한 소급 입법 적용을 촉구한 데 이어 국민의힘 초선의원도 같은 의견을 개진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21대 국회를 시작하자마자 1호 법안으로 소상공인 손실 보상이 포함된 '코로나 위기 민생지원법'을 제출했다"며 손실 보상이 애초에 국민의힘의 정책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금 국회 본청 앞에서는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소상공인 손실보상 소급적용을관철하기 위해 무기한 철야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며 "정부는 손실 보상을 적용하면서 반드시 소급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힘 초선의원은 4월 임시국회에서 본회의에 통과할 수 있도록 협치하는 모습을 보이자고 제안했다.  
 
여야는 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 소급 적용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오는 22일 국회 상임위 소위에서 협의가 이뤄지면 4월 임시 국회에서 법안처리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