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용진, 플로깅 동참…"다음 주자는 SSG 145번째 경기 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플로깅 실천 사진.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플로깅 실천 사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4월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이마트 성수점과 주변에서 플로깅을 실천했다"며 게시글과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14일 게시했다. 플로깅(Plogging)은 줍다(Pick up)와 조깅(Jogging)을 합친 단어로, 주변을 산책하거나 조깅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보호 활동이다.
 
정 부회장은 "사단법인 유쾌한반란 이사장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지목을 받아 이번 플로깅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또 직접 쓰레기를 주워 담는 사진과 함께 "멸종 위기 동물 '해달'을 모티브로 만든 이마트 친환경 캠페인 캐릭터 투모 장바구니를 들고, 재활용 실천으로 모은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집게를 사용해 더 의미가 있었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요즘 화두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세상에 없던 새로운 게 아니라 작은 실천을 모으는 일이라는 생각을 해본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다음 쾌란 플로깅 챌린지 주자로 홍정욱 올가니카 회장과 올해 145번째 경기부터 SSG랜더스필드에 오실 모든 분들을 지목했다. 프로야구 정규시즌 경기수가 144경기인 것을 감안하면 SSG랜더스의 포스트시즌 진출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