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입원 27일 만에 구치소로…22일 삼바 회계부정 공판 출석

급성 충수염으로 수술을 받고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오후 서울구치소로 복귀한다. 지난달 19일 응급 수술을 한 지 27일 만이다.  
 
법조계와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앞으로 복용해야 할 처방약 등을 챙겨 이날 늦은 오후 서울구치소로 되돌아갈 예정이다. 병원 측에서는 입원 치료가 더 필요한 것으로 봤지만, 이 부회장이 “더는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며 퇴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19일 맹장 끝 충수 돌기에 염증이 발생하는 충수염으로 응급 수술을 받았다. ‘맹장 수술’로 알려진 충수염 수술을 받으면 통상 입원 일주일가량 뒤에 회복되지만, 이 부회장의 경우 충수가 터지면서 대장까지 이물질이 퍼져 복막염으로 악화해 회복이 더딘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앙포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중앙포토]

 
수술 후 이 부회장은 고열에 시달리며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현재 입원 전보다 7㎏ 이상 몸무게가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병원 측은 두 차례에 걸쳐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고 입원 기간이 27일로 길어졌다.  
 
이 부회장은 서울구치소 복귀 일주일 후인 오는 22일 삼성물산 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의혹 첫 공판에 참석해야 한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는 2018년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로 1년여 간 수사를 진행했고, 검찰은 이 부회장 등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해 10월 시작된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첫 공판은 당초 지난 1월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로 미뤄졌다. 하지만 이 부회장의 수술로 다시 오는 22일로 연기된 상태다. 이 부회장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2부(부장판사 박정제 박사랑 권성수)에서 진행하는 공판에 피고인으로 출석해야 할 의무가 있다.
 
재판부는 다음 달까지 격주 1회, 6월부터는 주 1회 재판을 열기로 했다. 검찰은 신문해야 할 증인이 250명이 넘고 재판이 장기화하면 증거 인멸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주 2회 집중 심리를 요구하고 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