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가격리 끝낸 이낙연 “기대 부응 못해 면목 없었다…더 넓게 뛸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오종택 기자

8일 자가격리를 마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민주당이 반성과 쇄신을 통해 국민의 신임을 다시 받는 일에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8일간의 자가격리를 마치고 바깥으로 나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에 머물며 4·7 재보선을 함께 뛰어주신 의원과 당원들께 전화로 감사와 사과를 드렸다”며 “기대와 도움에 부응하지 못한 터에 그런 전화를 드리자니 면목이 없었지만 많은 분들이 오히려 민주당과 저를 위로하고 격려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국민을 향한 정책을 더욱 세심하게 정돈하고 민생을 살려 우리 정부를 성공시켜야 한다는 말씀들을 많이 해 주셨다”며 “선거 결과로 나타난 국민의 마음을 더 잘 헤어리라고 충고해 주셨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의 역사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이고, 무수한 선배들의 희생과 숱한 패배 위에서 끝내 승리한 정당”이라며 “재보선 패배는 아프고 민주당이 직면한 과제들은 무겁지만 그래도 민주당은 국민께서 주신 뜻을 살피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역량과 각오를 갖고 있다고 저는 믿는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 삶에서의 행복이 저희가 추구해야 할 가치”라며 “더 넓게 뛰고 더 많은 분들을 만나 말씀을 듣겠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 속에 더 깊이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재보궐 선거일인 지난 7일 부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자택 격리에 들어갔다. 선거 참패 책임으로 당 지도부와 함께 자리에서 물러난 이 전 대표는 당분간 공개 일정 없이 잠행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