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오염수 제소 검토" 지시에…日 자민당 의원 "허세 그자체"

일본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 트위터 캡처

일본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 트위터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사고 발생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적극 검토’를 지시하자 일본 자민당 측 인사가 “허세”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15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자민당 참의원이자 외교부 회장인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는 전날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시에 대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허세 그 자체”라고 비난했다.
 
그는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면 크게 망신일 것”이라며 “한국 원전의 삼중수소(트리튬) 방출량이 일본보다 더 많을 것으로 밝혀져 웃음거리가 될 뿐”이라고 글을 올렸다.
 
자위대원 및 교관 출신인 사토 마사히사 의원은 외무성 부(副)대신 등을 지낸 3선 참의원(일본 국회 상원) 의원이다. 지난 2011년 독도를 일본 소유라고 주장하며 한국에 입국하려다가 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되는 등 극우파 인사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을 향한 비난은 과거에도 있었다. 그는 지난 2019년 외무성 부대신이었을 때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을 두고 문 대통령이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치는 상황”이라고 지적하자 “비정상”이라거나 “무례하다”라는 등 날을 세운 바 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