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 출연료 200만원 총 23억 언급없이 "탈세 없었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김어준씨. 연합뉴스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김어준씨. 연합뉴스

TBS 교통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김어준씨가 출연료를 1인 법인을 통해 편법적 세금 납부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 “출연료는 한푼도 빠짐없이 종합소득세로 신고한다”며 “탈루 혹은 절세 시도가 1원도 없다”고 밝혔다.  
 
15일 방송에서 김씨는 전날 한 언론이 보도한 ‘김어준, TBS 출연료 입금용 회사 설립 의혹’을 해명했다. 뉴스공장 출연료로 회당 200만원씩 총 23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먼저 “요즘 제가 포털에 단골 뉴스인데, 많은 뉴스들이 기초적인 사실 관계조차 틀린 경우가 허다하지만 뉴스 하나는 언급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불법의 의혹을 공개 제기를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TBS 내부 관계자를 인용한 해당 기사는 김씨의 출연료가 ‘주식회사 김어준’이라는 법인으로 입금되고 있고, 이를 통해 김씨가 세금 신고를 축소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내용이다. 
 
김씨는 ‘주식회사 김어준’에 대해 “그 법인은 방송관련 사업을 구상하고 설립한 것”이라며 “여차저차 해서 사업은 안 하기로 했다. 이유는 사적 영역이라 밝히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문제는 편법적 시도 가 있었는가, 종합소득세를 안 내려고 다른 방법을 쓴 게 아니냐는 건데, 탈루 혹은 절세 시도가 1원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공직자도 아닌데 선을 그냥 막 넘어가신다. 그 에너지로 내곡동·엘시티 같은 거 취재하시라”며 “공직자도 아닌데 개인 계좌를 들춰내야 하나. 오버들 하지 말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김씨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임기 동안 출연료 명목으로만 20억원 이상을 수령했을 것이란 추측을 내놨다. 김씨의 회당 출연료는 약 200만원을 추정되고 있다. 윤한홍·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은 김씨가 박 전 시장 임기 동안 ‘뉴스공장’을 총 1137회 진행해 박 전 시장 임기 동안 약 23억원을 수령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하지만 정확한 출연료는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