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푸트니크V는 접종 후 혈전증 없다" 러시아의 백신 자찬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보건당국이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는 지금까지 접종 후 혈전 형성과 같은 부작용을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보건·위생·검역을 담당하는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은 14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자에게서 혈전증이 발견된 사례가 아직 한 건도 없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사실은 스푸트니크 V 접종 결과를 공개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보건부에 의해서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당국의 자찬은 스푸트니크 V와 같은 전달체(벡터) 방식의 백신에서 주로 혈전증 문제가 발생한다는 분석이 제기된 가운데 나왔다. 일부 전문가들은 아스트라제네카(AZ)와 존슨앤드존슨(J&J) 자회사 얀센 백신에서 발생한 혈전증 문제가 바이러스 벡터 자체의 부작용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있다.
 
스푸트니크 V·AZ·얀센 백신은 모두 감기 바이러스의 일종인 아데노바이러스 항원을 전달체로 사용한다. AZ 백신은 침팬지 감기 아데노바이러스를, 얀센과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인간의 감기를 유발하는 아데노바이러스를 벡터로 이용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