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mRNA 6억회분 있다” EU “내년 AZ·얀센 계약 안해”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윌밍턴의 접종소에서 시민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당초 이 접종소는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인 얀센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으나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사용 중단 권고로 화이자로 변경했다. [AP=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윌밍턴의 접종소에서 시민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 당초 이 접종소는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인 얀센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으나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사용 중단 권고로 화이자로 변경했다. [AP=연합뉴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지난 13일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인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서 발견된 ‘드물지만 심각한’ 혈전 증상을 조사하기 위해 사용 중단을 권고하면서 전 세계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에서 전날까지 이를 맞은 680만 명 중 18~48세 여성 6명에게서 혈전증이 발견돼 1명이 숨지고 다른 1명은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보고됐다. 미국 전 지역은 권고 즉시 얀센 백신의 접종을 중단했다.
 

1회 접종 ‘게임체인저’ 기대한 얀센
혈전 부작용에 전 세계 수급 꼬여
4억 명분 계약한 아프리카 비상
호주 화이자 확보, 영국도 “충분”

이에 유럽연합(EU)은 14일 얀센 백신은 물론 동일한 아데노바이러스 방식을 적용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도 내년에 공급 계약을 갱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이탈리아 일간지 라스탐파를 인용해 보도했다. 라스탐파는 이탈리아 보건부 관리를 인용해 “EU 집행위원회가 내년에 AZ와 얀센 백신 대신 화이자와 모더나 같은 mRNA 방식의 백신의 도입과 접종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덴마크는 EU 국가 중 최초로 AZ 백신 접종을 아예 하지 않기로 했다.
 
이처럼 AZ에 이어 얀센 백신까지 혈전에 발목이 잡히면서 전 세계적인 물량 부족 사태가 우려된다. 다만 국가별로 온도 차가 현저하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의 질문을 받자 “나는 우리에겐 존슨앤드존슨(얀센)이나 AZ가 아닌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인) mRNA 6억 회분이 있다는 걸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얀센 백신 3000만 명분을 선주문했던 영국은 화이자·AZ만으로도 7월까지 모든 성인에게 접종한다는 계획에 차질이 없다는 입장이다. 영국은  얀센 백신의 혈전 우려에 대한 자료 검토가 끝날 때까지 사용을 승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호주의 그레그 헌트 보건부 장관은 이날 “얀센이나 AZ 같은 아데노바이러스 백신은 사지 않겠다”고 말했다. 호주는 화이자 백신을 이미 2000만 회분 구매한 데 이어 이달 2000만 회분을 추가 확보했다.  
 
AZ 백신의 혈전 논란이 번졌던 유럽연합(EU)은 얀센 사태로 또 다른 고비를 맞았다. 얀센은 FDA 권고 직후 “유럽에서 백신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EU는 수개월 동안 공급 부족을 겪다가 이제야 접종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며 “얀센의 출시 중단은 유럽에 또 다른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얀센은 4월 초부터 EU에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었으나 생산 지연으로 지난 12일에야 첫 배송을 했다. 오는 6월 말까지 5500만 명분, 3분기까지 1억2000만 명분을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었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백신 격차’가 더 벌어질 우려도 크다. 1회만 접종하면 되고 냉장 보관이 가능한 얀센 백신은 특히 아프리카의 백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게임체인저’로 꼽혔다.  
 
아프리카연합(AU)은 지난달 29일 얀센 백신 최대 4억 명분 도입을 계약해 올 3분기부터 공급받기로 했다. 저개발국가 중심의 글로벌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도 얀센 백신을 5억 명분 확보했다. AP통신은 “얀센의 공급 지연은 전 세계 백신 접종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정은혜·석경민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