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슨스, 데뷔전서 5⅔이닝 무실점 첫 승…NC 5연승 질주

NC 새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 [뉴스1]

NC 새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 [뉴스1]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5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NC는 14일 SSG 랜더스와 인천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이겨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시즌 5승 3패. 9일 KIA 타이거즈전부터 5경기 연속 승리다.  
 
NC는 홈에서 열린 시즌 첫 4경기에서 1승 3패로 주춤했지만, 원정 5경기에서 무패 행진을 벌여 초반 부진을 회복했다. 지난 시즌 통합 우승팀의 위용을 빠르게 되찾고 있다. KBO리그 데뷔전을 치른 새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29)가 첫 경기부터 무실점으로 호투해 더 고무적이다.  
 
NC는 4회까지 SSG 선발 문승원을 공략하지 못했지만, 5회 한꺼번에 3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양의지의 몸에 맞는 볼과 노진혁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 기회에서 강진성이 우중간을 가르는 선제 적시 2루타를 쳤다. 계속된 2·3루에선 김태군이 2타점 좌중간 적시 2루타를 쳐 주자 두 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오른 어깨 염증 탓에 개막 12일 만에 처음으로 등판한 NC 파슨스는 5와 3분의 2이닝 3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첫 승리를 따냈다. NC 불펜 임정호-문경찬-김진성-원종현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 릴레이로 막았다.  
 
SSG 선발 문승원은 7이닝 2피안타 3실점으로 역투했지만, 타선이 무득점에 그쳐 시즌 첫 패를 안았다. 2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추신수는 볼넷 하나를 고르고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한화 이글스는 대구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6-2로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시즌 4승 5패다. 외국인 투수 닉 킹험이 6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잘 던져 KBO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하주석과 라이언 힐리는 나란히 3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삼성은 5연승 상승세에 마침표를 찍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