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수급 불확실성 낮췄다"는 文, "희망고문"이라는 野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오종택 기자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오종택 기자

야당이 14일 정부에 백신 수급 대책을 촉구하는 논평을 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수급 불확실성을 낮추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선 '희망고문'이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백신 접종 시작 45일 넘도록 접종률이 2.3%에 불과하다"며 "국민은 언제까지 마스크 한장에 의지해야 하나. K-방역 모범국이라고 자화자찬했던 대한민국이 아프리카 르완다보다도 낮은 세계 최하위 수준의 백신 접종률을 보여 자조감만 커질 뿐"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또 김 대변인은 "정부는 백신 수급 실패를 인정하지도 않고 백신 수급 협상 진행 상황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라며 "앞뒤 안 맞는 자기 모순적 허세"라고 날을 세웠다. 정부가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세운 데 대해서도 김 대변인은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에 대한 혈전 위험성 논란 및 접종 중단 권고 사례 등을 언급하며 "가능할 수 있겠나"라고 되물었다.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재개된 지난 12일 오전 광주 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특수교육 및 시설 종사자들이 AZ 백신을 접종 받고 이상 징후 확인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재개된 지난 12일 오전 광주 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특수교육 및 시설 종사자들이 AZ 백신을 접종 받고 이상 징후 확인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2일 문 대통령은 "다방면의 노력과 대비책으로 백신 수급 불확실성을 현저하게 낮추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서도 박진 국민의힘 의원은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백신 1차 접종률이 세계 100위권에도 들지 못하고, 집단면역에 6년 이상 걸린다는 외신보도가 나오는데 딴 나라 얘기를 하고 있다"며 "국민에 대한 희망 고문을 중단해달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대통령이 보기에만 좋은 수치를 보고, 듣기에만 좋은 얘기를 들으면서 국민 고통에는 눈 감고 있다"고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