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침없이 2승, 우리카드 우승까지 1승 남았다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환하게 웃는 하승우와 알렉스. [연합뉴스]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환하게 웃는 하승우와 알렉스. [연합뉴스]

챔피언 등극까지 1승 남았다.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승부 못지않게 사령탑의 신경전도 불꽃을 튀었다.
 
우리카드가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0~21시즌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6-24, 25-20, 25-19)으로 이겼다. 시리즈 전적 2승 1패의 우리카드는 1승만 더하면 창단 후 첫 우승의 기쁨을 맛본다. 4차전은 15일 오후 3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비디오판독 결과에 항의하는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뉴스1]

비디오판독 결과에 항의하는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 [뉴스1]

우리카드가 자랑하는 '쌍포' 알렉스와 나경복이 동시에 폭발했다. 두 선수 모두 60% 넘는 공격 성공률을 기록하며 각각 20점, 14점을 올렸다. 레프트 한성정도 11점을 기록하며 그 뒤를 받쳤다. 챔프전에 처음 나선 세터 하승우도 긴장하는 기색 없이 차분한 토스로 공격을 이끌었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가 15점을 뽑았고, 정지석도 13점을 기록했지만, 범실 8개를 쏟아냈다.
 
1세트 양 팀 감독은 장외에서 언성을 높였다. 8-8에서 나온 비디오 판독이 시발점이었다. 우리카드는 상대의 더블 콘택트 반칙 판독을 요청했다. 박주점 경기감독관, 김영철 심판감독관, 남영수 부심은 "반칙이 아니다"라고 판정했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양복 상의를 벗어 던지며 강력하게 항의했고, 옐로카드를 받았다. 양 팀 선수까지 흥분하면서 자칫 큰 싸움으로 번질 뻔했다. 우리카드는 24-24에서 상대 범실과 알렉스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승리했다.
 
2세트 역시 시작부터 코트가 시끄러웠다. 1세트 종료 후 세리머니를 하던 알렉스와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이 충돌한 것이다. 신영철 감독이 개입하면서 두 팀 감독 모두에게 벌칙을 줬다. 랠리 한 번 없이 스코어는 1-1이 됐다. 결과적으로 충돌은 우리카드 선수들을 더욱 뭉치게 했다. 전의를 불태우며 힘 있는 플레이를 펼친 우리카드는 2세트를 가져갔고, 3세트에서는 시종 큰 격차로 앞서며 승리를 따냈다.
설전을 벌인 우리카드 알렉스와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 [연합뉴스]

설전을 벌인 우리카드 알렉스와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 [연합뉴스]

 
신영철 감독과 우리카드 구단은 챔프전을 앞두고 '거침없이 우승까지'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다. 경험이 부족하고, 젊은 선수들이 중요한 순간에 풀이 죽거나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신 감독이 1세트 중간에 경고를 받으면서도 강하게 항의한 건 선수들에게 무언의 메시지를 던지는 일종의 '액션'이었다. 선수들은 감독 뜻을 잘 읽었다. 챔프전 들어 실수를 두려워하지 않았고 플레이는 거침없었다.
 
경기 뒤 신영철 감독은 "비디오판독이 애매했는데, 우리 선수들에게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 의도적으로 했다. 감독으로 할 건 다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신 감독은 "선수들과 같이 호흡해야 한다. 우리 선수들이 순한 편이다. 경기에선 싸움닭이 필요하다"고 했다. 하승우는 "우리 포인트가 아닌가 싶었는데 상대로 넘어가니 감독님도, 우리도 흥분했다. 감독님이 '항의는 내가 할 테니 너희는 즐겨라'라고 하셨다. 다시 경기를 즐기려고 했다"고 했다.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는 정규시즌 우승 이후 "감독님이 화를 너무 많이 내신다"고 반 농담으로 말했다. 실제로 산틸리 감독은 올 시즌 세트 퇴장 1번을 포함해 무려 9번이나 경기 도중 항의로 제재를 받았다. 그 모습은 챔프전에서도 반복됐지만, 결과는 그리 좋지 않았다.
 
산틸리 감독은 "(알렉스가)나에게 와서 이탈리아어로 농담을 했다. 쓸데 없는 이야기였다. 경기는 경기다. 어떤 상황이 있든 간에 배구를 해야 한다. 전혀 개의치 않았다"고 말했다. 알렉스는 "상대팀에서 내 이름을 불렀다. 나는 자극받으면 더 집중한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