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박원순 초상화 공유한 윤미향...전시회명은 ‘블랙 프레임’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등의 초상화가 전시된 미술전을 공유했다.  
 
윤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조 전 장관과 박 전 시장의 초상화 등 사진 6장을 게재했다. 이는 초상화를 그린 김종도 작가의 전시회 ‘블랙 프레임(Black frame)’의 홍보 목적으로 해석된다. 윤 의원은 전시회 장소와 날짜도 함께 페이스북에 명시했다.
 
윤 의원은 전시회의 취지가 담긴 글도 공유했다. 전시 팸플릿에는 “프레임에 갇힌 사람은 표적이 돼 온 가족이 발가벗겨지고 목숨을 잃기도 한다. 프레임을 만든 거대 권력, 보이지 않는 통탄할 세상을 초상화를 통해 김종도 작가는 그려내고 있다”고 적었다.
 
한편 윤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재직 기간에 사기, 업무상 횡령, 직무유기 및 자금유용과 기타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상황이다.
 
최근에는 이와 별개로 윤 의원은 2017년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을 알고도 무리하게 해외 행사에 참여시켰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