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관료 “한국 따위에 오염수 방류 비판 듣고싶지 않다” 막말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져 있는 모습. 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져 있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고위 관료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중국과 한국 따위에게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산케이신문은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이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중국, 한국을 포함한 외국 정부, 국제사회에 이해를 얻으려고 노력해 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 발언을 소개했다. 이와 더불어 다른 고위 관료가 “중국과 한국 따위에게 듣고 싶지 않다”고 분개 했다고 보도했다.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주변국에 이해를 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관방장관 발언과 함께 내부적으로 한국과 중국을 무시하는 익명 관료의 막말을 보도한 셈이다.
 
산케이에 따르면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는 이날 당 모임에서 오염수 방류 관련 중국과 한국의 비판에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다고 말할 수 없다”며 “감정적이고 다른 의도가 얽힌 주장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공명당은 집권 자민당과 함께 일본의 연립 내각을 구성하고 있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EPA=연합뉴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 EPA=연합뉴스

 
한편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전날 각의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오염수에 대해 “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고 말해 일본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