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 도쿄올림픽 G-100, 선수단 공식 단복 공개

14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도쿄올림픽대회 G-100 미디어데이에서 태권도 이대훈(왼쪽 다섯째) 등 국가대표 선수들이 단복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도쿄올림픽대회 G-100 미디어데이에서 태권도 이대훈(왼쪽 다섯째) 등 국가대표 선수들이 단복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개막 100일을 앞두고 선수단 단복이 첫 선을 보였다.
 
대한체육회는 14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2020 도쿄올림픽 G-100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이에 앞서 영원아웃도어가 제작한 공식 단복과 코오롱인더스트리FnC가 만든 정장 단복 공식 시연회가 열렸다.
 
노스페이스가 선보인 공식 단복은 태극 마크와 건곤감리를 모티브로 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도쿄의 고온다습한 기후 조건에서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냉감, 발수·투습 및 흡습·속건 기능을 강화했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공식 단복 중 총 13개 품목에 걸쳐 리사이클링 폴리에스테르와 리사이클링 나일론 원단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가 적용됐다.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착용할 정장 단복. [연합뉴스]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착용할 정장 단복. [연합뉴스]

코오롱FnC의 남성복 브랜드 캠브리지 멤버스는 개·폐회식에 착용할 정장 단복을 제작해 공개했다. 우리나라 고유의 색감을 단복에 담았다. 블레이저는 고려 청자의 아름다운 비색을 사용했고, 안감에는 고구려 무용총의 수렵도를 모티브로 한 패턴을 프린트로, 소매에는 붉은 색과 푸른색을 사용한 자수 디테일을 넣어 포인트를 줬다.
 
팬츠는 조선 백자의 순백색으로 디자인했다. 남자 선수들은 태극의 붉은 색과 푸른색을 따온 스트라이프 넥타이, 여자 선수들에게는 태극의 컬러에서 모티브를 따온 스카프를 지급했다.
 
진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