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企, “납품가는 못 올리는데…원자재값만 계속 상승" 울상

지난 3월 컨테이너 선적 작업 중인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뉴스1

지난 3월 컨테이너 선적 작업 중인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뉴스1

 
최근 글로벌 경기 회복과 함께 원자재 수요가 늘면서 가격도 오르고 있지만 국내 중소기업 상당수는 납품가격에 반영하지 못한 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4일 전국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원자재 가격 및 물류비 상승에 따른 수출 중소기업 영향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 75.6%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영향이 없다거나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답변은 각각 21.7%, 2.7%였다. 영업이익률이 ‘30%~10% 하락’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37.4%), ‘10% 이하 하락(30%)’이 뒤를 이었다. ‘50~30% 하락(21.1%)’, ‘100~50% 하락(6.6%)’, ‘영업손실 전환(4.8%)’ 순이었다.
 
절반 가까이(45.3%)는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판매(납품) 가격에 반영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가격 경쟁력이 저하된다는 응답이 47.8%로 가장 많았고, 거래처와의 관계를 의식하거나 장기계약으로 단가 변경이 어려운 경우도 각각 28.7%, 21.3%로 나타났다.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일부 반영하는 업체는 45.7%였고 전액 반영한다는 업체는 9.0%에 불과했다.  
 
이들은 납품가격을 조정(42.3%)하거나 원자재 외 원가절감(28.3%) 등의 자구책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에 대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응방안이 없는 경우도 22.0%였다. 납품 일자를 조정(10%)하거나 일시적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5.7%)하기도 했다. 정부의 중점 과제(복수응답)로는 ‘원자재 구매 금융ㆍ보증 지원(36.0%)’을 가장 많이 요청했다. ‘납품단가 협상 지원(34.3%)’이나 ‘원자재 가격 및 수급 정보제공(30.3%)’도 중점 과제로 꼽았다.
 

절반 이상 “물류비 상승 대응방안 없어”

중소기업은 물류비 상승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응답자의 76.3%가 물류비 상승으로 수익이 줄었다. ‘10%~5% 하락’(24.9%)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5% 이하 하락(24.5%)’, ‘20% 이상 하락(20.1%)’, ‘15~10% 하락(16.2%)’, ‘20~15% 하락(14.4%)’ 순이었다. 절반 이상(58.7%)은 물류비 상승에 대한 대응방안이 없었다. 이에 따라 정부에 대해선 가장 많은 응답자가 ‘수출 물류비 지원’(77.3%ㆍ복수응답)을 원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대기업으로부터 원자재를 구매해 수출하거나 협력 대기업에 중간재를 납품하는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납품단가에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영업 손실을 기록하고 공장 가동을 중단한 중소기업까지 있는 만큼 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위해 원자재 구매 금융ㆍ보증 등 체계적인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