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100% 국민여론조사로 당대표 선출…그래야 尹 합류”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앞두고 ‘100% 국민전당대회’를 제안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번 보궐선거 승리는 국민이 우리 당이 혁신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고, 당 혁신은 뜻에 맞는 당대표를 선출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우리 당의 당대표 선출방식은 당원 선거인단 70%, 국민여론조사 30%”라며 “서울과 부산 보궐선거 후보를 100% 국민여론조사로 선출해 승리한 것처럼 이번 전당대회도 국민의 뜻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리당원 중심인 민주당은 민심과 동떨어진 발언과 정책으로 국민의 매서운 심판을 받았다. 민주당의 잘못된 전철을 우리당이 따라갈 순 없다”며 “당심만으로는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준 청년들과 중도층의 민심을 반영하는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했다.
 
또 “그래야 윤석열 전 총장의 합류도 가능하고 이번 보궐선거에서 힘을 모았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의 통합도 수월해진다”면서 거듭 100% 국민전당대회를 통해 당을 혁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