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화문광장, 공사 즉각 중단하라"…오세훈 압박나선 시민단체

서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중인 정부서울청사 앞 도로. 뉴스1

서울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 중인 정부서울청사 앞 도로. 뉴스1

"즉각 중단·공론화 재개 약속지켜야"

시민사회단체들이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즉각 중단하고 공론화를 재개하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등 9개 시민사회단체는 14일 이날 공동입장을 내고 “오세훈 시장이 지난달 선거운동 기간에 ‘광화문광장 공사를 중단하고 공론화를 재개하겠다’고 했다”며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오 시장이) 서울시장 재보궐선거가 끝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도 공사를 중단시키지 않고 있다”며 “공론화 재개 전 가장 먼저 할 일은 공사 중단”이라고 강조했다. 
 
시민단체들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예산낭비와 부실공사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이들은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이를 추진하던 박원순 전 시장이 갑자기 세상을 뜬 상황에서 삽을 뜨는 것이 그리 긴급했는가”라며 “동화면세점 앞 보도공사를 완료한 지 3개월 만인 올해 4월에 이곳의 보도공사를 다시 시행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 "여론 수렴 절차 거친 뒤 결정"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에 대한 시민 여론을 수렴한 뒤 최종 결정을 내린다는 계획이다. 지난 12일 오 시장이 업무보고에서 “시민 의견 수렴을 포함한 다양한 검토 방안을 별도로 보고하라고”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민 의견을 듣는 과정 등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는 있지만, 사업 백지화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시 안팎에선 당장 공사 중단을 지시하기 어려운 데에는 이미 들어간 예산이 상당한 데다 복구하는 비용도 만만찮은 현실적인 이유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과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시의회 의장과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시의회, 견제 역할 못해 예산낭비" 

오 시장 입장에선 여당이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서울시의회의 반대도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민주당 소속인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어서다. 김 의장은 “올해 공사 예산 680억원 중에 이미 250억원은 집행된 상태”라면서 “공사를 중단하고 원상복귀 하는 데에만 150억원 이상이 든다”면서 “(공사를) 원점으로 되돌리는 것은 큰 혼란을 부르는 만큼 계속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은 김 의장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하고 나섰다. 이들은 “애초에 서울시의회가 건강한 감시자와 견제자의 역할을 했어야 예산 낭비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해야 옳다”면서 “김 의장과 서울시 의회는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