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상생 방역’ 동조한 與신현영에 “정신 차려라” 악플 세례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인 신현영 의원이 13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놓은 ‘서울형 상생 방역’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보이자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은 “정신 차리라”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오 시장의 상생 방역은 민주당에서 제가 주장한 내용을 잘 가져가셨다”며 “그동안 여러 루트로 꾸준히 상생, 소통의 방역 지침을 만들어야 한다고 이야기해왔는데 민주당에서는 활용되지 못한 정책이 그만 국민의힘에서 채택됐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부의 소통방식과 정책 결정방식에 권위주의적 요소가 없었는지 되돌아보아야 할 때라며 아쉬움을 표현한 신 의원은 오 시장을 향해 “상생 방역 잘하십시오”라고 응원했다.  
 
실제로 신 의원은 지난 1월 국민참여형 상생 방역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감염병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 바 있다. 가정의학과 의사 출신인 그는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이다. 
 
이 글에는 “소신 있는 의견 감사하다” “여건 야건 맞는 건 맞는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등 지지하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지만 비판 분위기가 주를 이뤘다.
 
민주당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들은 “당신을 뽑은 국민들은 그런 생각 추호도 않으니까 정신 차려라” “그렇게 좋은 정책이면 국민의힘 가라” “오 시장한테 잘 보여서 나중에 정권 넘어가면 그쪽에 붙으려고 그러냐”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일부는 “누구 덕에 배지 달았는데 완전히 돌아버렸다” “정신 나간 것 같다” “멍청이야” 등 비판보단 비하에 가까운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 이어 “아줌마 보기 싫으니까 쇼 그만하라” “아주머니 따위가 민주당에 왜 비례로 들어와서 분란을 조장하냐” 등 비난 수위는 더 거세졌다. 지난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도쿄 아줌마’라고 발언해 민주당에서는 “성 평등 인식 수준이 한심하다”는 논평을 낸 바 있다.  
 
신 의원은 14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권위적 소통방식’에 대한 아쉬움을 다시금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책, 부동산 대책 등 당내에서 적극적인 소통의 장이 마련되고 이를 통해 우리 당이 좋은 정책을 보여드릴 수 있어야 한다”며 “권위주의적 소통방식을 배제하고 초심을 가진 의원들의 뜻을 담아 좋은 정책들이 당론으로 반영될 수 있는 건설적인 논의 구조가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또한 당의 미래를 위한 건설적인 발언, 소신 발언들이 당에서 결실을 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우리 내부의 끊어져 버린 사다리를 다시 세우는 데 앞장서는 비대위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