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선들 배은망덕" 與권리당원 성명에…조응천 "오만하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초선의원들을 비판한 권리당원들을 향해 "오만하고 전근대적인 발상의 발로"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권리당원들은 지난 12일 '민주당 권리당원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내고 "초선의원들은 4·7 보궐선거 패배의 이유를 청와대와 조국 전 장관의 탓으로 돌리는 왜곡과 오류로 점철된 쓰레기 성명서를 내며 배은망덕한 행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이에 조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성, 쇄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와 약간의 희망을 걸어보았다. 그러나 아직도 우리 당 주류세력들은 기득권을 붙잡고 변화를 거부하며 민심보다는 소위 '개혁'에 방점을 두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아 힘들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우리 당에서 금기어 혹은 성역화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제는 앞으로 두고두고 우리의 발목을 잡을 아킬레스건으로 작동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어렵게 입을 뗀 초선의원들에 대해 거친 언사로 주눅 들게 하려는 의도로 보이는 성명서에 대해 평가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며 "'배은망덕'이라는 단어는 권리당원 일동이라고 자처하는 일부 강성 지지층들 아니면 국회의원이 될 수 없었다는 전제가 깔려있다면, 참으로 오만하고 전근대적인 발상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이 점점 재보선 패배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