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기 의혹' 靑경호처 과장 소환조사···친형이 LH 현직직원

경기남부경찰청 전경. 사진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경기남부경찰청 전경. 사진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비롯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의혹에 연루된 청와대 경호처 과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경호처 과장 A씨를 불러 조사 중이다.
 
경찰은 A씨가 LH 현직 직원인 친형으로부터 내부 정보를 제공받아 토지 매입에 이용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2017년 9월께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 토지 1888㎡(약 571평)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의 친형이 LH 직원이라는 점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호처는 A씨에 대해 즉시 대기발령 조처했다. A씨는 경호처 조사 과정에서 “퇴직 후 부모님을 부양하기 위해 공동 명의로 (토지를) 샀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6일 이 의혹과 관련해 LH 본사 및 청와대 경호처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하고 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전북경찰청으로부터 차명으로 부동산 투기를 한 의혹을 받는 LH 전북본부 직원 사건을 이첩받았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는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수사하는 사건과 관련성이 높다고 판단해 이첩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