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권 도전 송영길 "축의금만 있으면 집 살 수 있게 만들겠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당권 도전에 나선 송영길 의원이 "청년들이 축의금만 있으면 집을 갖게 만들어주겠다"고 선언했다.
 
송 의원은 14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당 대표가 되면 '누구나 집 프로젝트'를 통해 부동산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보겠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기존 집값의 10%만 있으면 언제든 집에 들어와 살 수 있고 일할 능력과 직장이 있다면 목돈이 없어도 바로 자기 집을 가질 수 있도록 시행하고 있다"며 "지금 인천 미단시티의 1098세대가 현재 건설 중에 있다. 여기는 3억 5000만원짜리인데, 3500만원씩 투자한 조합원들은 10년 뒤 3억5000만원 집이 10억이 되더라도 최초의 분양가로 살 권리를 가지고 있다. 그러니 집값이 오르더라도 걱정이 없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국 사태'와 관련해 초선의원들과 강성당원간 충돌에 대해선 "어떤 이야기든 경청하는 자세를 가지고 다 수용해야 한다고 본다"며 "은폐하고 입을 틀어막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토론을 통해서 객관화시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전당대회가 당심과 민심이 상호 수렴되는 과정으로 발전해갈 것"이라며 "민주당은 건강한 정당이라고 자부하기 때문에 여러 이론이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와 마음으로 같이 수렴해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이 총선 패배 후 김종인 체제가 들어와서 탄핵당한 것에 대한 사과, 5.18 묘지 참배 등 극우 태극기 이미지를 탈피하고 중도를 흡수해 이번 승리까지 나아간 면이 있다"며 "그런 것도 우리가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