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사능 공포 떨어야 하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부산경남 뿔났다

박형준 "강력하고 단호한 대처" 
2019년 9월 25일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인근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19년 9월 25일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인근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하기로 결정하자 일본 해역을 접하고 있는 부산과 경남이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중앙정부와 국제사회 공조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14일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해양환경 오염은 물론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중앙정부와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을 방문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관련 정보 공개와 국제 기준에 맞는 처리 방식을 촉구하는 내용을 전달할 계획이다.  

 

오규석 기장군수 일본 영사관 앞 1인 시위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4일 정오부터 1시간 동안 부산 동구에 위치한 일본 영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한다. 기장군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당시 주민 성금 1억원을 모아 피해복구 비용으로 일본에 전달하는 등 인도적 지원에 나섰다. 일본의 비극적인 사고를 추모하는 뜻으로 그해 ‘기장 멸치 축제’도 취소했다.  
 
오 군수는 “일본의 방류 결정은 청정자연과 풍부한 수산물을 자랑하는 기장군의 해양환경을 파괴하고 안전을 위협한다”며 “안전성이 전제되지 않는 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 대한 모든 자료와 정보를 전 세계에 정확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국제사회로부터 과학적, 객관적 검증을 받아 안전성을 확보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부산시당은 지난 13일 성명을 내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는 세슘·스트론튬·요오드 등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 포함하고 있다”며 “걸러지지 않은 삼중수소를 바닷물로 희석한다지만 국이 짜다고 물 들어부으면 소금이 없어지는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후쿠시마발 오염수는 태평양을 시계방향으로 돌면서 북남아메리카와 태평양 일대 나라들과 동남아시아를 오염시키고 결국 되돌아온다”며 “우리 바다도 예외가 아니다. 향후 30년간 방류하겠다고 하니 30년간 방사능 공포에 사로잡히게 생겼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2013년 9월 17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 폐수의 무단 방류를 규탄하며 일본산 수산물 수입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2013년 9월 17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 폐수의 무단 방류를 규탄하며 일본산 수산물 수입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김경수 “수산업계 타격 우려” 

경남도도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방류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김 도지사는 “일본 정부의 결정은 국제사회는 물론 가장 가까운 한국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내려진 결정으로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우리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범죄”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산업계에 닥칠 경제적 타격을 우려했다. 김 도지사는 “어민들의 삶과 안전에 큰 위협이 될까 걱정”이라며 “부산 경남지역의 어민과 수산업계도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히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때 소비량 급감으로 직격탄을 맞는 수산물 관련 분야는 패닉상태다. 경남 창원 마산어시장에서 장어를 파는 김모(47)씨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판매량이 1/3가량 줄어들었는데 오염수 방류까지 겹치면 생계를 유지하기조차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부산·창원=이은지·위성욱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