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예지 조종사 된 계기?"..김정현·서현, 촬영 초반 다정했던 '시간'

사진=MBC '시간'

사진=MBC '시간'

드라마 '시간' 촬영 초반, 김정현과 서현의 다정했던 모습이 화제다.  
 
김정현은 3년 전 '시간' 촬영 중 연인 서예지의 지시를 받고 서현과의 스킨십 장면 거부하거나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2일 한 매체를 통해 김정현과 서예지의 문자 내용이 공개되기도 했다. 공개된 메시지 속 서예지는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등 김정현의 극 중 애정신을 하지 못하도록 조종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실제로 대본에 있던 스킨십 장면은 드라마 방송 안에선 증발했다.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상대 배우 서현을 대하는 김정현의 냉랭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시간' 촬영 초반 김정현의 사뭇 다른 태도와 분위기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4회 촬영 비하인드를 담은 '시간' 메이킹 영상에서는 김정현과 서현이 리허설을 통해 합을 맞추는 모습이 보인다. 김정현은 촬영 쉬는 시간 서현에게 다가와 말을 걸었고, 두 사람은 서로를 보며 웃었다. 또 김정현은 비를 홀딱 맞은 서현을 안아주면서 "몸이 차가워"라며 걱정 어린 말도 건넸다. 이후의 황당한 행보와는 전혀 다른, 다정하면서도 자연스러운 분위기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사' 된 계기"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거 보고 서예지가 질투한 거 아닌가" "조종의 시작이었나" "서현도 당황스러웠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련의 논란에 관해 김정현은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서예지 측은 당시 서예지가 김정현과 연인 관계였던 점은 인정하면서도 "연인 간의 질투 섞인 대화일 뿐 촬영에 지장을 준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