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윤철 “日, 오염수 방류 손쉽고 비용 안 드는 방법…성의 없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일본 동향 및 우리 정부 대응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일본 동향 및 우리 정부 대응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사고 이후 발생한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공식 결정한 것에 대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전 세계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찾으라했는데 해양 방출이란 가장 손쉽고 비용도 안 들어가는 쉬운 방법을 선택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구 실장은 1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면서 “(일본이) 돈을 아끼려고 저렇게 하는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긍정했다.
 
구 실장은 “(일본은) 일방적으로 ‘회의를 한다’ 했고, 그건 일방적인 통보”라며 전날 일본 정부의 발표는 사전 협의 없이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이) 이번에 결정한 건 가장 손쉽고, 해양 방류하는 것”이라며 “비용도 가장 적게 들어가는 방법을 선택한 것이고, 그런 측면에서 조금 성의가 없었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날 정부는 일본의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고 밝혔다. 구 실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국제 사회와의 공조, 일본 내부 여론 동향 등을 대응 계획으로 언급했다.
지난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연합뉴스

지난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 관계장관회의에서 발언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연합뉴스

 
구 실장은 또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이 일본 결정에 지지한다는 점에 대해 “모니터링을 해서 제대로 되는지 보겠다는 게 방점”이라며 “찬성 개념이 아니고 국제 기준에 한다고 하는 거니까 ‘한번 검증해서 보자, 너희가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이런 취지”라고 설명했다.
 
구 실장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도 출연해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면 가장 큰 피해 가능성이 높은 게 한국”이라며 “국민의 안전, 생명에 조금이라도 위해를 줄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짚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일본과 도미니카공화국, 라트비아 3개국 주한대사와 만나 신임장을 받는 일정을 갖는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일본 측에 원전 오염수 문제 우려를 언급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구 실장은 “대통령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아마 우려를 표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