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마르 골대 2번' PSG, 챔피언스리그 4강행

PSG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이끈 네이마르(오른쪽). [EPA=연합뉴스]

PSG의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이끈 네이마르(오른쪽). [EPA=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생제르맹(PSG)이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제치고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  

뮌헨에 0-1패, 원정 다득점 앞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이끄는 PSG는 14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뮌헨에 0-1로 졌다. 하지만 8강 1차전에서 3-2로 승리했던 PSG는 1·2차전 합계 3-3이지만 원정 다득점에 앞섰다. PSG는 지난 시즌 대회 결승에서 뮌헨에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PSG 네이마르(브라질)가 전반 28분 킬리안 음바페의 패스를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 선방에 막혔다. 전반 37분 네이마르의 절묘한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했고, 2분 뒤 네이마르 슈팅은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PSG는 전반 40분에 뮌헨의 추포모팅에 헤딩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네이마르와 음바페가 역습을 펼쳤고, 골키퍼 케일러 나바스와 수비진이 더 이상 실점을 하지 않았다. 뮌헨 입장에서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부상 공백이 뼈아팠다.  
 
첼시(잉글랜드)도 FC포르투(포르투갈)에 0-1로 졌지만, 1·2차전 합계 2-1로 7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포르투는 후반 추가시간에야 메흐티 타레미가 한 골을 넣는 데 그쳤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