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첼시, 포르투 꺾고 7년 만에 UCL 4강

첼시. 연합뉴스

첼시. 연합뉴스

 
첼시가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첼시는 14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 펼쳐진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포르투와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하지만 첼시는 1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뒀고, 1, 2차전 합계 2-1로 앞서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첼시는 하베르츠, 마운트, 캉테 등이 선발로 나섰고, 포르투는 오타비오, 마레가, 유리베 등으로 맞섰다. 두 팀은 치열하게 격돌했고,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후반에도 흐름은 비슷했다. 포르투는 교체카드 5장을 모두 사용하며 승리를 노렸다. 
 
결국 포르투가 선제 골을 터뜨렸다. 후반 추가시간 타레미의 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첫 골이 너무 늦게 터졌다. 포르투는 더 이상 골을 넣지 못한 채 1-0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결국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한 첼시가 4강에 올랐다. 첼시가 UCL 4강에 오른 건 7년 만이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