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신 구한다" 부유층 의뢰에 산 사람 납치해 화장…中 사회 충격

2017년 중국 광둥성에서 한 남성이 납치 당해 한 부유층 가족의 사망자 대신 화장 당하는 범죄가 발생하자 중국 사회에서 '매장 금지법'을 둘러싼 논란이 촉발됐다고 SCMP가 보도했다. [SCMP 캡처]

2017년 중국 광둥성에서 한 남성이 납치 당해 한 부유층 가족의 사망자 대신 화장 당하는 범죄가 발생하자 중국 사회에서 '매장 금지법'을 둘러싼 논란이 촉발됐다고 SCMP가 보도했다. [SCMP 캡처]

 
2017년 3월 1일, 중국 광둥성 루펑시에 사는 한 다운증후군 환자(당시 36·남)가 집 앞에서 쓰레기를 줍다가 괴한에게 납치당했다. 그는 이날 이후로 가족의 품에 영영 돌아가지 못했다. 납치범이 그에게 독주를 먹인 뒤 입관하고 화장하는 인면수심의 범죄를 저지르면서다. 

당국 매장 금지에 눈속임 화장 시신 물색
다운증후군 30대 남성 집 앞서 유인 납치
독주 먹여 의식 잃게 한 뒤 관에 넣어 봉인
직후 사망 부유층 관과 통째로 바꿔치기
인면수심 범죄로 받은 돈은 1800만원

 
희생자의 이름은 린 샤오런이다.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샤오런이 당한 사건이 지난 주 지역 매체를 통해 세상에 알려지면서 중국이 들썩였다고 보도했다. 이는 중국 지방 정부가 매장을 금지하면서 생긴 신종 범죄로, 중국 사회에 매장 금지법에 대한 논쟁을 촉발했다고 SCMP는 전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샤오런이 납치 당하기 얼마 전인 2017년 2월 어느 날. 광둥성에 사는 부유층 황씨 가족은 가족 중 한 사람을 암으로 떠나보냈다. 고인은 숨지기 전 자신을 매장해달라는 유언을 남겼다고 한다.
 
하지만 매장은 금지되고 있었다. 중국 지방 정부들이 토지를 아끼기 위해 매장을 금지하고 화장을 촉진하는 정책을 펴고 있었기 때문이다.
 
황씨 가족은 법망을 피해 고인을 매장하기 위해 고인 대신 화장할 시신을 구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방 정부를 속인 뒤 뒤 고인을 몰래 매장하려는 계획이었다.
 
황씨 가족은 브로커를 통해 시신을 구해다 줄 또다른 황씨성의 남성을 소개받았다. 그런데 이 남성은 시신이 아닌 생존자를 물색했다. 그는 3월 1일 샤오런을 유인해 독주를 먹였다. 이어 의식을 잃은 샤오런을 미리 준비해둔 관에 밀어 넣었다. 네 개의 철못을 박아 관을 봉인했다.
 
샤오런의 관은 곧바로 옮겨져 고인의 관과 '바꿔치기' 됐다. 고인의 화장 이틀 전의 일이었다. 샤오런은 그렇게 죽은 황씨가 돼 세상을 떠났다.
 
황씨 가족은 시신 가격으로 10만7000위안(약 1800만원)을 지불했다. 납치범 황씨가 9만 위안(약 1500만원), 이들을 연결해준 브로커가 1만7000위안(약 300만원)으로 이 돈을 나눠 가졌다.
 
이같은 인면수심의 범죄는 2년 만에 발각됐다. 경찰 당국이 감시 카메라(CCTV)로 이들의 행각을 확인하면서다. 그때까지 샤오런은 지역 경찰의 실종자 명단에 올라 있었다.
 
납치범 황씨는 지난해 9월 산웨이시 지방 법원으로부터 사형과 함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역 고등법원에 항소했지만 지난해 12월 기각됐다.
 
SCMP는 광둥성의 규정에 따르면 장례업체는 화장 전에 고인의 신원을 확인해야 하지만 중국에서는 시신이 바뀌는 사례가 흔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민정부의 자료에 따르면 중국 지방 정부들의 화장 촉진 정책에도 불구하고 2019년 한해 사망자 중 52%만이 화장됐다. 중국인들이 사후 안식을 얻으려면 땅에 묻혀야 한다는 믿음을 가진 탓이라고 SCMP는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