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꼰대질 계속 땐 청년들 완전외면"…與 '초선5적' 감싼 류호정

정의당 류호정 의원. 연합뉴스

정의당 류호정 의원. 연합뉴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초선 5적'으로 불리며 여당 극성지지층에게 비판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2030 청년 의원들을 응원했다.
 
류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과와 반성에도 '어른들'의 허락이 필요한 그곳에서 이의를 제기하고 발언 기회를 가졌다는 이유로 집중포화를 받는 청년 의원들의 용기를 성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검찰개혁의 대의를 사수하기 위해 '꼰대질'을 계속한다면 '스윙보터'가 된 청년 세대의 완전한 외면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과한) 다섯 의원은 '배은망덕한 초선 5적'이 돼 자당의 지지자로부터 '문자 폭탄'을 받게 됐다"며 "반면 '패배에 대한 책임은 우리에게 있다'고 에둘러 표현한 도종환 비대위원장에 대한 조롱은 찾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철딱서니 없는 2030 청년 세대가 아무 생각 없이 국민의힘에 투표했다고 믿으니, 철딱서니 없는 청년 국회의원들의 아무 생각 없는 기자회견이 한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민주당 청년의원들의 사과는 선거 전 정의당 대변인들이 줄곧 비판하고 촉구했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청년 세대가 보수화됐다'는 건 민주당을 지지하는 시민을 진보로 국민의힘에 투표한 국민을 보수로 전제한 경솔하고 게으른 분석"이라며 "'변화에 대한 갈망'이 대부분 국민의힘으로, 일부분 소수정당으로 표출되었을 뿐, 청년 세대의 민심은 '집권당의 반성'을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