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국방 “독일주둔 미군 500명 추가배치”트럼프 감축계획 뒤집어

독일 헤센주의 미군 비행장에서 병장들이 정렬한 모습. 뉴시스

독일 헤센주의 미군 비행장에서 병장들이 정렬한 모습. 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감축 논란에 휩싸였던 독일 주둔 미군을 오히려 증원한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 중인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안네그레트크람프-카렌바우어 독일 국방장관과 가진 공동 회견에서 500명의 미군을 독일에 증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취임 이후 첫 유럽 순방의 일환으로 독일을 방문 중이다.
 
오스틴 장관의 이날 발표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주독미군 감축 계획을 뒤집는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오스틴 장관은 “독일 주둔 미군 증원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이 병력은 유럽에서 억제와 방어를 강화할 것이며,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우리의 기존 능력을 증가시키고 필요하다면 싸워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원 병력은 올해 가을 도착 즉시 독일 비스바덴 지역에 배치될 것이라고 오스틴 장관은 덧붙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7월 독일의 방위비 분담에 불만을 표출하면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3만6000 명인 주독 미군 중 약 1만2000 명을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월 전 세계 미군 배치를 재검토하고 이 기간에 주독미군의 감축을 중단한다며 전 정부 방침 뒤집기를 시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한국에 대해서도 과도한 방위비 분담을 요구하면서 주한미군 숫자와 연계시키려는 움직임을 보였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주독미군 감축 중단 등 전 세계 주둔 미군 재검토에 따라 그 가능성은 크게 낮아진 상태다.
 
크람프-카렌바우어 장관은 주독미군 증원 발표에 대해 “주독 미군 철수가 중단됐기 때문만이 아니라 그 반대로 미군 500명을 추가로 맞이할 수 있게 돼 좋은 소식”이라며 “우리 협력관계와 우정의 아주 강력한 신호”라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의 결정은 트럼프의 감축 계획을 뒤집는 것일 뿐 아니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에 병력을 집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더힐은 보도했다.
 
다만 오스틴 장관은 회견에서 이번 결정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긴장 상황 속에서 러시아에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그는 “이것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에 대한 메시지임을 분명히 한다”며 “그 메시지는 우리가 나토를 최대한 지지한다는 것이며,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독일에서 파트너와의 관계를 소중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아울러 추가 병력은 우주, 사이버, 전자전(戰) 영역에서 유럽에 더 많은 능력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