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1, 김정은2" BTS 인종차별 칠레방송, 뭇매 맞자 사과

BTS 분장을 하고 인종차별성 코미디를 한 칠레 TV쇼. [BTS 칠레 팬클럽 트위터(@BTS_Chile)]

BTS 분장을 하고 인종차별성 코미디를 한 칠레 TV쇼. [BTS 칠레 팬클럽 트위터(@BTS_Chile)]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비유하고 이들을 소재로 인종차별성 발언을 해 거센 비판을 받은 칠레의 한 방송사가 "모욕하거나 다치게 할 의도가 없었다"며 사과했다.
 
칠레 공중파 채널인 메가TV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마음 상한 모든 이들에게 공감을 표시하면서 사과를 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커뮤니티도 모욕하거나 다치게 할 의도가 없었다"며 "계속 개선하고 배우고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방송된 메가TV의 코미디쇼 '미 바리오'(Mi Barrio)에서 방탄소년단을 소재로 한 인종차별성 발언이 쏟아져 논란이 일었다.  
 
이날 진행자가 방탄소년단 멤버 역할을 연기한 코미디언들에게 소개를 요청하자 이들은 '김정-은'(Kim Kong Un) '김정-도스'(Dos), '김정-트레스'(Tres), '김정-콰트로'(Cuatro), '후안 카를로스'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 이름의 영어 표기 중 '은'(Un)이 '1'을 뜻하는 스페인어와 같다는 것을 활용해 김 위원장 이름 뒤에 'Dos'(스페인어로 숫자 2), 'Tres'(3), 'Cuatro'(4)를 가져다 쓰며 희화화한 것이다. 
 
이들은 진행자가 진짜 이름이 뭐냐고 재차 묻자 뷔, 정국, 제이홉, 진, 아구스트D라고 답하며 방탄소년단을 패러디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진행자가 '한국어를 할 줄 아느냐' '한마디 해달라'고 하자 중국어 억양을 흉내내며 의미 없는 말들을 늘어놓기도 했다. 진행자가 무슨 말이냐고 묻자 이들은 엄지를 치켜세우며 "나 백신 맞았어"라는 뜻이라며 웃었다.  
 
이같은 사실은 칠레의 방탄소년단 팬덤이 해당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유하며 알려졌다. SNS에는 칠레 방송인들이 아시아인을 희화화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인종차별은 코미디가 아니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프로그램을 향한 비판도 확산했다. 
 
칠레 내 방탄소년단 팬들은 방송규제 당국인 국가TV위원회(CNTV)에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민원을 1000건 넘게 쏟아내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방송사 측은 이튿날 "유머는 팬데믹으로 인해 겪는 힘든 시간을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된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이후에도 논란은 이어졌고 방송사는 결국 "개선하고 배우겠다"는 추가 입장과 함께 고개 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