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TX 주변 아파트값 들썩, 경기·인천 오름세 서울의 5배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는 진정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인천·경기 지역은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노선 주변 아파트값 오름세가 두드러진다.
 

의왕시 13%, 안산 상록구 10%
신도시 지정 시흥시도 8% 넘어

중앙일보가 13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시계열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1~3월) 경기와 인천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각각 5.75%, 5.5%를 기록했다. 서울의 분기 상승률(1.05%)의 5배를 넘는 수치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3.62%를 기록했다.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 의왕시다. 3개월 만에 12.86% 올랐다. 경기 안산시 상록구와 고양시 덕양구(10.42%), 인천 연수구(10%)도 10% 이상 상승했다.
 
이 밖에 양주시(9.94%), 남양주시(9.72%), 안산시 단원구(9.1%), 시흥시(8.53%), 의정부시(8.46%), 고양시 일산서구(7.59%) 등도 상승 폭이 컸다.
 
가격 상승률 상위 지역을 살펴보면 GTX 정차역 설치 계획이 있는 지역이 많다.
 
의왕은 GTX-C 기대감과 더불어 월곶~판교 복선전철과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인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등의 교통 호재가 많다. 안산시 상록구, 고양시 덕양구, 인천 연수구, 양주시 등도 GTX 노선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곳이다. 시흥시는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지정 이후 아파트값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인천 역시 인천지하철 1호선과 2호선 검단 연장,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GTX 등의 교통·개발 호재가 많다. 지난해 ‘패닉 바잉(공황구매)’ 매수세가 비켜 가면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다는 인식이 확산한 점도 이들 지역에 수요가 몰리는 요인으로 꼽힌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