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돼야 정치인 만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향후 행보에 대해 "내가 정치권 인사와 만나게 되면 밥만 먹고 헤어질 수는 없는 것 아니냐"며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가 돼야 (정치권 인사를) 만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밝혔다고 JTBC가 13일 보도했다.
 
차기 대선주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윤 전 총장이 정치권 진입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내비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또 "특히 여·야 모두 당내 개혁이나 구조 변화를 모색하는 상황 아니냐"며 더불어민주당과 야권 재편 상황을 두루 예의주시하고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검찰을 떠난 뒤로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일 재보선 사전투표에 참여한 것이 유일한 공개 행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