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두관 "'친문'은 분열의 프레임…盧 잃은 실수 반복 안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당에서 나오는 쇄신 주장에 우려를 표하며 단결을 촉구했다. 그는 '친노'와 '친문'을 구분하는 것도 프레임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자성과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도 "동지를 희생양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혁신하면서 단결하고, 단결하면서 혁신해야"라고 적었다.
 
그는 "4.7재보선 패배 이후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당의 지도부도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초선, 재선 등 의원 그룹별로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반성과 성찰’, ‘변화와 혁신’의 길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친노 프레임, 친문 프레임에 경계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변화와 혁신은 철저한 반성과 성찰에서 출발해야 한다. 절대 동지를 희생양으로 삼아선 안 된다"라며 "그것이 바로 친노 프레임, 친문 프레임"이라고 했다. 이러한 프레임은 민주당을 분열시키는 것이라는 게 김 의원의 생각이다.
 
그는 "우리가 잘못했다면 그 사안의 본질을 꿰뚫어야 한다. 자꾸 이 프레임에 넘어가면 안 된다"라며 "그저 반목과 질시만이 남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단결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분열하고 패배할 때 노무현 대통령을 잃었다"라며 "모두가 그분을 손가락질할 때 우리도 그저 지켜보았다. 그리고 그분도 잃었다. 또다시 그런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라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서로의 작은 이익을 위해 동지를 공격해선 안 된다"라며 "함께 성찰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내달 2일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와 관련해 김 의원은 민주당 변화와 혁신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2022년 정권 재창출은 분열의 길이 아니라, 민주당이 하나 될 때 가능하다"라며 "함께 반성하고 혁신하자. 그러면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