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린저 38점' KGC, KT 꺾고 6강PO 2연승

KGC 설린저(가운데)가 13일 KT전에서 골밑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KGC 설린저(가운데)가 13일 KT전에서 골밑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4강 플레이오프(PO) 진출까지 1승만 남겨뒀다.
 
김승기 감독이 이끄는 KGC는 13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6강 PO 2차전에서 부산 KT를 83-77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5전3승제 6강PO에서 1, 2차전 승리팀의 4강PO행 확률은 100%(18회 중 18회)다. 4강PO에는 울산 현대모비스가 기다리고 있다. 
 
KGC 제러드 설린저(29·2m4㎝)가 38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올렸다.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 출신 설린저는 지난달 9일 KGC에 가세했다. 설린저는 팬들 사이에서 ‘설교수’, ‘설선생’이라 불린다. 이날도 한 수 가르치듯 차원 다른 활약을 펼쳤다. KGC 전성현도 3점슛 4개 포함 20점을 기록했다.  
 
1쿼터에 14-24로 끌려갔던 KGC는 설린저와 전성현의 득점으로 63-57로 앞서갔다. KGC는 4쿼터에 허훈과 박지원에 3점포를 맞아 69-67, 2점 차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전성현의 3점슛에 이어 양희종, 이재도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 차를 76-67로 벌렸다.  
 
KT 외국인선수 브랜든 브라운은 계속 짜증을 내며 경기를 망쳤다. 반면 설린저는 침착하게 득점을 쌓아갔다. KT 허훈(15점, 6어시스트)이 막판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양 팀 3차전은 15일에 열린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