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림픽 좌절' 벨 감독 "아프지만 배워야 한다"

콜린 벨 감독. 대한축구협회

콜린 벨 감독. 대한축구협회

 
사상 첫 올림픽은 좌절됐지만 콜린 벨 감독은 희망을 제시했다.  
 
한국은 13일 중국 쑤저우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 중국과 경기에서 연장 끝에 2-2로 비겼다. 지난 8일 한국의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차전에서 1-2로 패배하면서 1, 2차전 합계 3-4로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벨 감독은 "나는 경기를 이기고 올림픽 본선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우리 선수들은 가능성이 많고, 기술적으로 훌륭한 선수가 많았다. 새로운 포메이션을 시도했고, 중국이 따라오지 못했다. 그래서 전반에 2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아쉬움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이번 패배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벨 감독은 "결과로 봤을 때는 아프지만 배우고 넘어서야 하는 부분이 있다. 이런 수준의 경기에서는 매순간 집중을 해야 한다. 우리가 어떤 것들을 개선해야 하는지, 어떤 것들이 부족했는지 다시 뒤돌아보고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벨호는 다음을 더 기대하게 만들었다. 벨 감독은 "한국 축구에 새로운 스타일을 심어주고자 했다. 선수들이 인성적으로, 기술적으로도 훌륭하다.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더 있으면 좋겠다. 우리 선수들의 가능성을 봤기에 미래는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