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싱가포르 외교장관 통화서 日오염수, 미얀마 사태 논의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한국·싱가포르 외교장관이 양국 관계와 한·아세안 협력, 지역 정세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13일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날 비비안 발라크뤼시난 싱가포르 외교장관과 통화에서 최근 미얀마 정세와 관련해 다수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또 아세안을 중심으로 이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지지도 재확인했다.
 
또 정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한국 정부 노력을 발라크뤼시난 장관에게 설명했고, 그도 남·북 간 소통 재개 등을 기대한다면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밖에 이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정 장관은 "향후 우리 국민의 안전과 주변 환경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한국 정부의 심각한 우려를 싱가포르 측에 공유했다.
 
두 나라 장관은 인프라 건설과 디지털 경제 분야 등 양국 간 공통 관심 분야에서 실질 협력이 지속하고 있음을 평가하며,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잠정 중단된 한·싱가포르 '신속통로제'를 가급적 조기에 재개하기로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