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사전투표 이겼으니 적극 개혁” 김근식 “억지도 정도껏”

국민의힘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중앙포토

국민의힘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중앙포토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13일 ‘사전투표에서 (박영선 후보가) 이겼으니 총합에서 졌더라도 더 적극적으로 개혁을 해야 한다는 표심이라고 본다’고 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솔직히 말해 고맙지만, 억지도 정도껏 부려야 한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전투표 이기게 찍어준 유권자만 국민이고, 본투표에서 사전투표를 압도할 정도로 민주당에 패배의 회초리를 든 유권자는 국민이 아니냐”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그는 “사전투표 유권자가 적극 투표층이면, 휴일이 아닌데도 투표장에 나간 본투표 유권자는 소극 투표층인가”라면서 “솔직히 말하면 정 의원 같은 극단적 강경파가 고맙긴 하지만 억지를 부려도 정도껏 하라”고 꼬집었다.
 
이어 “선거 참패에도 불구하고 극렬 친문 지지층만 바라보며 개혁이 부족했다고 주장하는 정 의원님, 원내대표나 당 대표에 꼭 출마하시라”고 비꼬았다.
 
앞서 정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전투표는 박영선이 5% 이겼고 총합은 박영선이 8.46% 졌다. 사전투표는 적극적 지지층이 적극적으로 투표한다는 것을 가정해 보면(더 크게 이겼어야 하는데) 더 적극적으로 개혁해야 한다는 표심이라고 저는 본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언론개혁, 사법개혁 등 개혁은 자전거 페달과 같아서 멈추면 넘어지고 쓰러져서 전진할 수 없다. 스피드하게 더 개혁해!”라고 했다.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글에서 정 의원이 언급한 ‘마포(을)’ 지역구엔 서강동, 서교동, 합정동, 망원1동, 망원2동, 연남동, 성산1동, 성산2동, 상암동이 포함된다. 정 의원은 해당 개표단위별 ‘관내사전투표’ 득표를 근거로 ‘사전투표 5% 승리’ 주장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는 자신의 주소지와 다른 지역에서 사전투표를 하는 ‘관외 사전투표’는 포함하지 않은 것이다. 관외사전투표의 경우 구별로 일괄 집계돼 동별 득표는 따로 집계되지 않는다. 마포을에만 해당하는 사전투표 결과를 알 수 없다.
 
이에 대해 마포구 선관위는 한 매체를 통해 “관외사전투표의 경우 동별 집계가 안 돼 (정 의원 지역구인) 마포을만 따로 알 수는 없다”며 “관내사전투표를 사전투표 전체로 통칭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