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후 6시까지 604명 확진… 내일 700명 육박할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이 걸린 13일 대전 유성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대기하고 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이 걸린 13일 대전 유성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대기하고 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3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60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426명보다 178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7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16명이 늘어 최종 542명으로 마감됐다.
 
시도별로는 서울 218명, 경기 186명, 부산 43명, 울산·충북 각 26명, 인천 24명, 경남 23명, 전북 13명, 경북 12명, 대전 10명, 대구 9명, 충남·강원 각 5명, 광주 3명, 전남 1명 등이다. 수도권이 428명(70.9%), 비수도권이 157명(29.1%)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과 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달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68명→700명→671명→677명→614명→587명→542명을 기록하고 있다. 하루 평균 637명꼴로 나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